세월호 참사 5주년 기념하는 추모 미사 열려 단원고등학교 경기도 안산시 국민의소리 한국신문방송인클럽 이지윤기자

2019-04-16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어느덧 5,

전국 각지에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기념하는 추모 미사가 열렸다.

 

세월호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일원에서 대규모 추모 행사가 마련된다.

 

오후 3, 경기 안산 전역에서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 묵념 사이렌이 1분간 울립니다.

 

안산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위원장 장훈)4.16재단(이사장 김정헌)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하는 기억식이 열린다.

 

이날 추모 행사에는 유가족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이재정 도 교육감, 윤화섭 안산시장, 각 정당 대표 및 국회의원, 시민 등 5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단원고에서도 학생회 주관으로 이날 오전 내내 다양한 추모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학생들은 학급별로 추모 엽서와 노란 리본을 만들며 선배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갖는다.

 

희망하는 학생과 학부모 등에 한해 오전 10시 학교 단원관에서 '5주기 세월호참사 추모 행사'도 진행된다.

 

또 점심 식사 후 학생들은 사고 당시 2학년 교실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안산교육지원청 내 '기억교실'을 방문, 희생한 선배들을 기릴 예정이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