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안강 복지주택 예정 국토교통부 김현미장관 경북신문 장성재기자 박준현대표 경주시청 주낙영시장 경북도청 이철우도지사 경북포털 한국신문방송인클럽

2019-05-01 



2022년 입주를 목표로 경주시 안강읍 산대리에 65세 이상 저소득 어르신들을 위한 105가구 규모의 '고령자 복지주택'이 들어선다. 또한 이곳에는 건강관리·생활지원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공간인 1000㎡ 규모의 복지시설도 건립될 예정이다.
29일 경주시는 고령자에게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의 2019년 고령자 복지주택 건립 공모 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전국 지자체 고령자 복지주택 규모는 1313가구이며, 지자체별로는 ▲서울 강북구 100가구 ▲강원 홍천군 100가구 ▲강원 영월군 100가구 ▲강원 평창군 70가구 ▲충북 영동군 208가구 ▲충남 청양군 100가구 ▲충남 예산군 120가구 ▲전북 군산시 120가구 ▲전북 고창군 90가구 ▲전남 영암군 100가구 ▲경북 경주시 105가구 ▲경남 진주시 100가구 등이다.
국토부는 지난 3월 지자체별로 규모, 재원방안, 복지시설 운영·관리 계획 등을 포함한 사업후보지 제안서를 검토받아 현장조사, 평가위원회를 통해 종합적인 검토를 거쳐 선정했다고 밝혔다.
고령자 복지주택은 어르신 맞춤형 복지주택과 사회복지시설이 복합 설치되는 공공임대주택으로 65세 이상 고령자 중에서 저소득 어르신들이 입주를 하게 된다. 보건·의료사회·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물리치료실, 체력단련실, 경로 식당 등 맞춤형 복지서비스 공간을 제공하고 노노케어를 통한 2차 안전망을 구축해 공동 커뮤니티 활성화를 통한 노인의 주거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사업이다.
경주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역할 분담을 통해 시는 부지 제공 및 복지시설의 기자재 구입과 시설을 운영하게 되고,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고령자주택 및 복지시설의 건설비용과 고령자 복지주택 관리 및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올해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을 완료하고 2020년 착공해 2021년부터 입주자 모집을 시작, 2022년 상반기 입주를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사회의 주역으로 우리 사회의 경제를 책임지며 열심히 살아왔던 노년층에게 이제는 우리가 그들을 보호하는 기틀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며 시는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