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지구의 날 맞아 소등행사 추진 경상북도청 이철우도지사 강석훈과장 경북포털 한국신문방송인클럽 국민의소리

2019-04-22 




경상북도는 제11회 기후변화주간(4.19~4.25)과 지구의 날(4.22)을 맞아 공공기관을 중심으로 소등행사를 추진한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해상기름 유출사고를 계기로 지구의 환경을 보호하자는 취지로 1970년 4월 22일 시작된 민간 주도의 세계 기념일이다.
매년 지구의 날을 전후한 일주일을 기후변화주간으로 정하여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 생활 실천의 필요성을 알리기 위한 여러 행사를 추진한다. * 2019년 주제 : ‘SOS, 나의 지구를 구해줘!’  이번 소등행사는 도 본청 및 시군 공공청사를 중심으로 22일(월) 오후 8시부터 10분간 소등하고, 동시에 개인 가정에도 소등에 동참해 줄 것 을 홍보함으로써 전기에 대한 소중함을 깨닫고 에너지절약을 통한 저 탄소 생활실천 분위기를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했다.
또한 소등행사 외에도 기후변화주간 동안 공공기관 1일 차없이 출근 하기, 온실가스 줄이기, 자동차 미세먼지 저감 캠페인, 탄소포인트 가입 홍보부스 운영 등 시군별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
강석훈 경북도 환경정책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도민들에게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알리고 온실가스 감축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해 저탄소 녹색생활 실천에 동참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