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시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 4일간 개최 최영조시장 경북신문TV 강을호기자 박준현대표 이철우도지사 한국신문방송인클럽 경북신문 경북신문tv

2019-04-19 



경산 도민체전 개막 선수 7000명 지역 명예 걸고 열전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가 19일 경산시민운동장에서 개막, 22일까지 4일간 열전에 돌입했다.


이번 도민체전은 '희망도시 경산에서 하나되는 경북의 힘!'이란 구호아래 도내 23개 시군에서 선수 7천여명·임원 3천여명 등 총 1만여명이 지역의 명예를 걸고 시부는 26개 종목, 군부는 15개 종목에 참가해 경산시민운동장 등 27개 종목별 경기장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으로 선의의 경쟁을 맘껏 펼친다.

특히, 이번 대회는 처음으로 대구시 지도자와 선수단이 검도, 농구, 자전거, 마라톤 등 4개 종목에 참가해 경북선수단과 선의의

경쟁을 하면서 스포츠교류를 통한 대구·경북 상생협력과 시도 선수간의 소통과 우호의 장을 마련한다. 또 체전기간 중 대구경북 관광홍보부스도 함께 운영한다.

이날, 개회식에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배지숙 시의회 의장, 이철우 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도의원, 경북체육회 임원 등 50여명은 경산중학교 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대구시청 실업팀과 김천시청 실업팀의 여자농구 친선경기를 함께 관람하면서 선수들을 격려한다.

두 번째 도민체전을 개최하는 경산시는 인구가 늘고 있고 차세대 차량부품, 메디컬 융합소재, 패션테크 융복합산업 등으로 신성장 기반을 차근차근 다져가고 있는 도시로 스포츠와 문화예술·경제가 조화를 이루는 '스포츠 융복합체전'이라는 대회목표를 갖고 지역 게임산업을 연계한 경산콘텐츠누림터와 스포츠 VR체험관 운영 등 다양한 이벤트와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행사준비로 그 어느 때보다 많은 볼거리와 풍성한 즐길거리를 마련했다.

특히, 19일 개회식은 기존방식의 틀을 깨고 주요내빈이 차지하던 본부석을 단하로 내려 시민과 선수들의 눈높이를 맞추고 메인석은 지역의 사회적 소외계층에 양보·배려해 상호존중의 미덕으로 참여하는 화합체전을 만든다.

화려한 식전행사가 끝난 후 개최지로부터 가장 멀리 위치한 울릉군 선수단이 첫 번째로 입장하고 경산시 선수단을 마지막으로 23개 시군을 대표한 1,200여명의 선수단이 모두 입장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체전이 선의의 경쟁과 응원의 함성 속에 도민 대화합의 축제가 되어 새바람 행복경북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꿈과 희망의 현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4월 19일∼4월 22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제57회 경북도민체육대회'를 밝혀줄 성화 봉송이 18일 시작됐다.

이번 성화봉송 구간은 전체 33개 구간으로 주자 16구간, 차량 17개 구간이며 주자 구간 중에는 삽살개와 함께하는 구간, 한 장군 승마 구간, 발해 왕조 퍼포먼스 구간 등 이색적인 성화봉송을 연출하게 된다.

이렇게 시민의 염원을 모아 봉송된 성화는 남매지 상설공연장에 합화·안치 되었다가 도민체육대회 개막일인 4월 19일, 최종 주자인 제56회 대회 MVP인 이규형 선수(육상, 경산시청)와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미옥 선수(테니스, 경산시청)에 의해 주경기장인 경산시민운동장 성화대에 점화되어 4월 22일까지 경북도민체육대회를 환하게 밝히게 된다.

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