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북도 어르신 결핵검진 시범사업 시행 김재광국장 이철우도지사 경북도청 경북포털 한국신문방송인클럽경북지회

2019-03-28 






경상북도는 2018년도부터 실시해온 찾아가는 어르신 결핵검진 시범사업 에서 결핵환자 39명을 조기발견 했다고 밝혔다.
도는 65세 이상 1만8135명을 대상으로 1차 흉부엑스레이 촬영검사 시행 후 유소견자에 대한 2차 객담검사를 통해 결핵환자를 발견했다.
시범사업의 결핵환자 39명 조기발견은 인구 10만명 당 215명에 해당 되며, ‘18년 전국 65세 이상 결핵 신환자율 162.8명과 비교할 때 인구 10만명 당 52.2명을 추가로 조기 발견한 것이다.
특히, 조기 발견된 39명 중 비활동성 결핵환자*가 23명(58.9%)으로 객담 검사** 등을 통해 결핵환자로 확진되었다.

이 중에서도 75세 이상 남성으로 독거, 결핵 과거력이나 환자와의 접촉력이 있는 경우와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으면서 결핵 의심 증상(2주 이상 기침 등)이 있는 경우에는 최대 3배 정도 발병위험이 더 높았다.

김재광 경북도 복지건강국장은 “어르신들은 결핵의 전형적인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결핵 조기발견이 어려운 만큼 65세 이상 어르신은 증상이 없더라도 매년 1회 꼭 흉부엑스레이 촬영 검사를 받아야한다”고 당부했다
수정